blue logo.png

《another cinema》

2021. 07. 30 - 08. 15

참여작가:

대니 최, 주은형, 조희수, 김혜리,

로라 몰리나레스, 마리아 마푸즈, 로우 맥스

기획: 상히읗 

전시•가구 디자인: 장기욱

그래픽 디자인: 박소영

 

another cinema

2021. 07. 30 - 08. 15

Artist(s):

Danny Choi, Eunhyeong Ju, Heesoo Cho, Herry Kim, Laura V. Molinares, Maria Mahfooz, Max Law

Curated by sangheeut

Exhibition•Furniture design by Kiwuk Jang

Graphic design by Soyoung Park 

《another cinema》는 프랑스 영화학자 레이몽 벨루(Raymond Bellour, b. 1939)가 미술관이나 갤러리에서 선보이는 영상  작품을 기존의 영화(cinema)와는 다른 범주의 영화(an other cinema)로 분류한 데 착안하여 기획된 스크리닝 전시이다. 벨루의 관점에서 보면 전시장 내에서 상영되는 영상 작품은 영화의 범주에서 벗어난 또 다른 영화의 형태, 관람의 형태를 지닌다. 더 나아가 1990년대 초기부터 가속화된 영상의 ‘설치화’는 기존의 영화와 영상 작품의 차이점에 대한 논의의 시발점이 되었고, 이는 곧 영상 작품의 시공간적 측면에 더욱 주목하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 포스트 인터넷 시대라 불리우는 현 세대에서는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한 영상 작품이나 전시를 선보이는 사례가 점점 늘어나며, 영상을 관람하는 행위에 대한 새로운 관점들이 대두되고 있다. 

 

《another cinema》는 하나의 주제나 문장 아래 집합된 작품들이 아닌, 다양하고도 다른 주제로 작업을 이어가는 7명의 신진 작가들의 작품을 하나의 스크린을 통해 상영한다. 이번 전시는 또한 가구 디자이너와의 협업을 통해 관람객이 앉아 영상을 볼 수 있는 장소-특정적 작품을 제작 및 설치하여 관람객에게 총체적 경험을 선사한다. 이를 통해 영상 작품의 처음-중간-끝 그 어드메에서 혼란했던 관람객의 시선을 오롯이 ‘보는 행위’에만 집중시키며 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하고자 한다. 화이트 큐브의 전시장도, 어둡고 푹신한 영화관도, 스마트폰의 스크린도 아닌 또 하나의 색다른 환경을 제공하는 《another cinema》는 전시라는 환경 속 영상 작품이 가지는 의미를 고찰하고 영화적 경험을 재개하고자 한다.

 

 

The screening exhibition another cinema took its inspiration from ‘an other cinema’—the term that French film scholar Raymond Bellour(b.1939) coined to distinguish the moving image work in museums or galleries from the traditional ‘cinema’. In this light, moving image works revealed in an exhibition setting require the different form of the cinema and of the spectatorship. Since the 1990s, a proliferation of installation-based video works generated the feeling of urgency to discuss the difference between cinema and moving image works and accelerated dialogue on visual and spatial aspects of moving image works. Furthermore, as we live in the so-called post internet era, unprecedented accessibility to moving images online and virtual exhibitions have led to the new perspective to understand the act of ‘watching’. 

 

another cinema does not explore one specific theme. Rather, it brings together the works by seven emerging artists who engage with diverse yet different subjects and projects these onto one screen. Inviting the furniture designer to create a site-specific installation that can be functioned as the chairs, the exhibition provides the immersive experience to the audience whose gaze has often been fragmented and shaken while watching a moving image work in galleries and museums not grasping how long it has been on. another cinema aims to gather this gaze solely to the work by creating the surrounding where the audience can fully concentrate on the act of watching. Providing a unique environment, not in a white cube gallery or a dark movie theatre or on a smartphone screen, another cinema examines the presentation of the moving image in an exhibition setting and prompts a reconsideration of cinematic experience.

KakaoTalk_Photo_2021-07-22-21-12-27.jpeg

poster image

installation views                                                                                                                                                                                                                                        

KakaoTalk_Photo_2021-08-15-14-35-34.jpeg
KakaoTalk_Photo_2021-08-15-14-35-30.jpeg
KakaoTalk_Photo_2021-08-15-14-35-50.jpeg
KakaoTalk_Photo_2021-08-15-14-35-56.jpeg
KakaoTalk_Photo_2021-08-15-14-35-54.jpeg